뉴스네트워크
'2024년도 제34회 삼성호암상 시상식...상금 3억 원씩 총 18억 원이 수여
남영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5/31 [17:2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내외시사뉴스=남영호 기자]호암재단(이사장 김황식)이 '2024년도 제34회 삼성호암상 시상식'을 5월 31일 오후 4시 서울신라호텔 다이너스티홀에서 개최했다.

 

올해 수상자는 ▲과학상 화학∙생명과학부문 혜란 다윈(55) 美 뉴욕대 교수 ▲과학상 물리∙수학부문 故 남세우(54) 美 국립표준기술연구소 연구원 ▲공학상 이수인(44) 美 워싱턴대 교수 ▲의학상 피터 박(53) 美 하버드의대 교수 ▲예술상 한강(54) 소설가 ▲사회봉사상 제라딘라이언 수녀(76) 등이며 각 부문별 수상자에게는 상장과 메달, 상금 3억 원씩 총 18억 원이 수여되었다.

 삼성호암상 수상자들과 행사 참석자들이 5월 31일 서울신라호텔 다이너스티홀에서 열린‘2024 삼성호암상 시상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사회봉사상 제라딘 라이언 아일랜드 성골롬반외방선교수녀회 수녀, 의학상 피터 박 하버드의대 교수 부부, 랜디 셰크먼 UC버클리 교수, 김황식 호암재단 이사장 

(뒷줄 왼쪽부터) 공학상 이수인 워싱턴대 교수, 예술상 한강 소설가, 과학상 물리·수학부문 킴벌리 브릭먼 美 국립표준기술연구소 연구원(故 남세우 美 국립표준기술연구소 연구원 대리 수상, 배우자), 과학상 화학·생명과학부문 혜란 다윈 뉴욕대 교수 부부 / 사진 =호암재단 제공

 

이 날 시상식은 수상자 가족, 지인 및 상 관계자, 삼성사장단 등 2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으며, 과학상 물리·수학부문 수상자 故 남세우 연구원을 대신하여 배우자인 킴벌리 브릭먼 박사가 대리 수상했다.

 

김황식 호암재단 이사장의 인사말, 천진우 연세대 언더우드 특훈교수의 심사보고, 부문별 시상과 수상소감, 랜디 셰크먼 UC버클리 교수의 축사 순으로 진행되었으며, 행사 전 과정을 온라인으로 실시간 중계했다. 

 

김황식 이사장은 인사말에서“훌륭한 분들을 수상자로 모시게 된 것을 큰 기쁨이자 자랑으로 생각한다"며,“올해 수상자는 여성수상자가 전체의 3분의 2로 역대 최고인 4명에 이르어 우리 사회의 변화와 발전의 다른 면을 보는 것 같아 반갑기도 하다”고 수상자들을 축하 했다. 

▲ 과학상 화학·생명과학부문 혜란 다윈 교수는“부모님께서는 한국인이라는 것이 자랑스러운 일임을 늘 말씀해주셨다. 미국내 생명과학 분야에서 한국인을 찾는 것은 여전히 어려운데 호암상이 꿈을 쫓는 전세계 한국 과학자들에게 격려가 된다”고 말했다.

▲ 공학상 이수인 교수는“많은 분들이 저의 호암상 수상과 AI연구에서 영감을 받아 공학자의 길을 선택하고, 도전적인 연구를 통해 과학, 의학, 사회 및 인류가 직면한 중요한 문제를 해결하여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데 기여하기를 진심으로 희망한다”고 전했다.

▲ 의학상 피터 박 교수는“대학원생, 박사후 연구원, 동료 교수님 등 유능한 사람들과 함께 연구한 것은 큰 축복이다. 암과 여러 질병 치료에 도움이 되는 연구를 계속하며 한국 학생들이 더 좋은 연구를 할 수 있도록 돕는 방법을 생각해 보고 있다”고 말했다.

▲ 예술상 한강 소설가는“올해는 제가 첫 소설 발표한지 삼십 년이 된 해이다. 그동안 글쓰기를 통해 사람들과 연결되어 있었다는 것이 때로 신비하게 느껴진다. 천천히, 서두르지 않고 더 먼길을 우회해 계속 걸어가보려고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 사회봉사상 제라딘 라이언 수녀는“장애인들이 사회안에서 함께 살아가며 동등하게 일할 권리를 인정받을 수 있도록 장애인과 가족, 후원자, 봉사자들과 함께 노력해 왔다. 장애인의 삶을 

중요하게 만드는 데에 많은 이들이 함께 하길 소망한다”고 했다. 

 

랜디 셰크먼 UC버클리 교수(2013 노벨 생리의학상)는 축사를 통해“수상자들은 지식과 정서적 통찰력, 사회 복지 분야에서 인류에게 중대한 기여를 해 오셨고, 개인의 영감은 각자가 진리를 추구하는 과정에서 내면으로부터 발현되었을 것이다. 여러분들의 빛나는 업적을 기리며 한국인의 정신과 창의성에 경의를 표한다”고 했다. 

 

호암재단은 지난해에 이어 오는 8월 초 방학을 맞은 전국의 청소년들을 위한 지식 강연회 'Fun & Learn, 썸머쿨톡 페스티벌'을개최할 예정이다. 

최신 과학기술, 인문과 예술 등 다양한 최신 주제에 대해 각 분야 명사들의 강연과 청소년들의 참여 토론 등을 온·오프라인을 통해 진행될 예정이다. 

 

삼성호암상은 호암 이병철 선생의 인재제일과 사회공익 정신을 기려 학술·예술 및 사회발전과 인류복지 증진에 탁월한 업적을 이룬 인사를 현창하기 위해 1990년 故 이건희 삼성 선대회장이 제정하여, 올해 제34회 시상까지 총 176명의 수상자들에게 343억 원의 상금을 수여했다.

ⓒ 내외시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관련기사목록
메인사진
한국마사회-경기도 대한적십자, 동물복지증진 협력나서
이전
1/6
다음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