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ㆍ환경ㆍ기업
한국수자원공사, 기술보증기금과 국내 물산업 육성을 위해 힘 합쳐
- 5월 29일 기술보증기금과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 위한 업무협약 체결

- 기후난제 해결 열쇠인 혁신 물 기술의 성장 지원으로 국내 물산업 육성 박차
박용하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5/30 [10:4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내외시사뉴스=박용하 기자] 한국수자원공사(K-water, 사장 윤석대)는 5월 29일 대전 본사에서 국내 물산업 육성을 위해 기술보증기금(KIbo, 이사장 김종호)과 ‘대기업-중소벤처기업 간 상생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2021년부터 공공과 민간이 관리하고 있는 인프라를 중소벤처기업에 개방하여 혁신기술 개발을 지원하는 플랫폼인 ‘K-테스트베드’를 총괄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현재까지 755건의 실증수요 발굴 등과 함께 참여기업의 연구·개발 지원, 제품·기술 성능 확인에 더해 판로개척까지 지원하며, 혁신 물기술의 초격차 견인과 국내 물산업 육성에 앞장서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 기술보증기금과 국내 물산업 육성을 위해 힘 합쳐

 

 이번 협약은 K-테스트베드로 물산업 혁신생태계 조성에 힘써 온 한국수자원공사와 ‘2Win-Bridge’* 운영 등 대기업-중소벤처기업 간 연계 네트워크가 풍부한 기술보증기금이 우수한 제품·기술개발에도 수요처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혁신 물기업의 판로지원 확대를 위해 협력하고자 마련되었다.

 

   * 2Win-Bridge는 대기업의 기술 수요에 부합하는 기술을 보유한 중소벤처기업이 기술 보호조치 등을 통해 공정한 거래를 하도록 돕는 대기업-중소벤처기업 간 상생협력 공정거래시스템

 협약 주요 내용은 ▲ 대기업-중소벤처기업 간 ESG 실현 생태계 구축 ▲ 중소벤처기업 기술과 대기업 수요기술 정보공유 및 수요 매칭 ▲ 공정한 기술이전 지원 ▲ 해외진출 지원 ▲ 매칭기업 대상 후속 기술개발 등 지원 등 5개 분야이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이번 협약으로 기술보증기금의 2Win-Bridge를 통해 기후변화시대 핵심 솔루션인 물기술이 도용 또는 기술 탈취 우려 없이 안전하게 거래되고 혁신 물 기업이 국내외 판로를 더욱 확보하도록 도울 계획이다.

 

 윤석대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혁신 물기술은 기후 난제를 해결할 주요기술”이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혁신 물기술을 보유한 국내 물 기업이 기술에 대한 권리를 안전하게 보호받고, 더 나아가 국내 물산업 성장의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내외시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관련기사목록
메인사진
한국마사회-경기도 대한적십자, 동물복지증진 협력나서
이전
1/6
다음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