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대통령 소속 규제개혁위원회,불필요한 규제를 발굴・개선 앞장
남영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5/27 [06:5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내외시사뉴스=남영호 기자]김종석 규제개혁위원회 위원장 첨단의료기기 개발 현장 행보 대통령 소속 규제개혁위원회 김종석 위원장 및 규제개혁위원회 위원* 총 10명은 5월 24일(금) 15:00 경기도 의왕시 현대차・기아 로보틱스랩을 방문했다.

 

    * 참석 : 조원동・윤명오・오균・우태희・권남훈・안완기・신혜은・오정은・정진경 위원

 

현대차・기아 로보틱스랩*(Robotics LAB)은 다양한 로봇기술 융합을 통해 차세대 모빌리티의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를 구현하는 현대차그룹의 연구조직이다.

 

김종석 위원장과 규제개혁위원은 장애인·고령자의 재활훈련 및 이동 편의를 위한 관절로봇 등 의료기기 개발 현장을 둘러보고, 업체에서 개발·연구 중인 첨단의료기기 및 자율주행, 로봇 관제시스템 등 다양한 로봇 관련 기술에 대한 현장 전문가 의견을 경청했다.

 

이어서 규제개혁위원 및 로보틱스랩 관계자들과의 간담회를 통해 첨단의료기기 산업의 규제개선 방안을 논의했다. 

 

“인체에 미치는 위해가 낮은 착용로봇 등의 임상시험 간소화가 필요하다”는 업체의 건의에 대해 규개위 및 관계부처는 절차 간소화 방안을 의료기기 관련 규정 개정시 적극 반영하기로 하였다.

 

또한, “신기술이 적용된 의료기기에 대한 인・허가시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에 대해 식약처는 웨어러블 의료기기 허가·심사 가이드라인 개발을 통해 업체를 지원하기로 하였으며,

 

김 위원장은 “신기술이 적용될 의료기기의 신속한 시장진입을 위해 관계부처가 업계와 긴밀히 소통하면서 의료기기 인・허가 제도개선 방안 논의가 이루어지도록 규개위가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약속했다.

 

마지막으로 김 위원장은 안전을 위한 규제와 산업 발전을 위한 지원의 균형자로서 정부의 역할에 대해 강조하고, 지속적으로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할 것을 관계부처에 당부했다.

 

이번 규제개혁위원회 현장 방문은 지난 3월 소방용품 인증 시험시설 점검에 이어 두 번째로 이루어진 행사로서,

 

의료용 로봇을 연구·개발하는 산업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고 첨단의료기기 및 인공지능, 영상분석 등 다양한 로봇 서비스 분야에 대한 규제개선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마련했다. 

 

이날 행사에는 국무조정실과 식품의약품안전처 관계자들이 함께 참석하여 의견을 청취하였다. 

 

앞으로도 규제개혁위원회와 국무조정실은 주요 규제 현장과의 소통을 계속해 나감으로써 불필요한 규제를 발굴・개선하고, 정부 부처 법령에 대한 규제심사 과정에서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할 계획이다.

ⓒ 내외시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관련기사목록
메인사진
한국마사회-경기도 대한적십자, 동물복지증진 협력나서
이전
1/6
다음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