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소외되고 가난한 국민의 목소리에 더욱 귀 기울이겠습니다[강유정 원내대변인]
더불어민주당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5/15 [10:3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소외되고 가난한 국민의 목소리에 더욱 귀 기울이겠습니다

 

불기 2568년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온 누리에 자비와 광명이 가득 깃들기를 기원합니다.

 

나날이 민생과 경제가 어려워지고 있습니다. 정부와 국회는 화합과 상생이라는 불교의 가르침으로 국가적 어려움을 극복하고 국민의 삶을 보듬어야 합니다.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윤석열 대통령이 민생과 경제의 어려움으로 도탄에 빠진 국민들을 위한 통합의 메시지를 내놓기를 바랍니다.

 

또한 윤석열 대통령이 부처님의 가르침을 되새겨 오만과 독선을 내려놓고 반목과 갈등의 정치에서 탈피하기를 호소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중생을 구제하기 위해 이 땅에 오신 부처님의 마음을 따라 어려움을 호소하는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내일이 기대되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더욱 힘쓰겠습니다.

 

부처님의 자비 정신이 온 나라에 퍼져 모든 국민께서 마음의 평화와 위안을 얻으시기를 소망합니다. 

 

부처님 오신 날을 온 국민과 함께 다시 한번 봉축합니다.

 

2024년 5월 15일

 

더불어민주당 공보국​ 

ⓒ 내외시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관련기사목록
메인사진
한국마사회-경기도 대한적십자, 동물복지증진 협력나서
이전
1/6
다음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