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ㆍ환경ㆍ기업
한국서부발전, 한화파워시스템과 친환경 발전사업 MOU 체결
가스터빈 무탄소 발전 전환을 위한 기술개발 및 사업화 협력

국내 무탄소 발전 생태계 조성
김명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3/12/01 [13:0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내외시사뉴스=김명완 기자]한화파워시스템(대표이사 손영창)은 11월 30일(목) 판교 한화파워시스템 R&D센터에서 한국서부발전과 친환경 발전 사업 협력을 통한 국가 전력시장 경쟁력 강화 및 국내외 시장 개발 확대 등을 위한 업무 협약(MOU)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친환경 발전사업 협력 △가스터빈 무탄소 발전 전환을위한 기술개발 및 사업화 △가스터빈 무탄소 발전 기술혁신 및 국내외 적용을 위한 상호 협력 사항을 포함하여 양사간 협력을 더욱 견고히 하고자 체결되었다. 무탄소 발전이란 전기 생산 과정에서 직접 탄소를 배출하지 않는 에너지를 통한 발전을 의미한다.

  한국서부발전, 한화파워시스템과 친환경 발전사업 MOU 체결

 

양사 간의 기술 협력은 국내 무탄소 발전 생태계 조성과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견인차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글로벌 탄소중립 흐름에 따라 국가의 주요 기간산업이 밀집되어 있는 평택 등의 지역에는 기존 발전소의 온실가스 배출량 저감 목표에 따른 청정 연료 전환 발전의 수요가 발생하고 있다. 또한 반도체 등 첨단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무탄소 전원 기반 전력 공급망 구축 노력도 이어지고 있다.

한편, 한화파워시스템과 한국서부발전은 올해 4월 한화임팩트와 함께 세계 최초로 80MW 중대형급 가스터빈을 활용해 수소 혼소율 60% 발전 실증에 성공한 바 있다. 이후 150MW급 서인천복합 발전소에 수소 혼소 기술을 적용하여 실증하는 과제를 추진하고 있다.

 

한화파워시스템 관계자는 “서부발전과 수소 혼소 실증 협력에 이어 또 한번 친환경 발전사업 업무 협약을 함께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무탄소 가스터빈 발전 솔루션은 상시 친환경 전력 공급이 가능하여 탄소 중립을 목표로 하는 평택, 용인 등의 산업단지에 있는 기업들의 니즈를 충족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 앞으로도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서부 발전과 다양한 협업을 이어갈 계획” 이라고 전했다.

ⓒ 내외시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관련기사목록
메인사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당대표 종로 창신시장 방문
이전
1/6
다음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