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영삼 대통령 서거 7주기를 추도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안호영 수석대변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11/22 [13:3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영삼 대통령의 서거 7주기를 맞았습니다.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위해 평생을 바쳐 헌신한 고인의 넋을 기립니다.

 

고인은 대도무문의 정신으로 하나회 해체, 금융·부동산 실명제 실시, 고위공직자 재산 공개를 통해 민주주의의 기틀을 세운 지도자였습니다.

 

고인은 본인의 책임 앞에 인색하지 않았습니다. 서해 페리호 침몰 사고, 성수대교 붕괴 사고,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 현장에서 국민께 직접 다가갔고, 대통령의 책임을 피하지 않았습니다. 

 

10.29 참사의 비극 앞에서 누구도 책임지지 않으려 하는 윤석열 정부가 더욱 안타까워집니다. 국민 앞에 고개를 숙이고, 참사를 막지 못한 정부의 책임을 지는 것이 대통령의 책무입니다. 유족의 한 맺힌 울부짖음을 외면하는 것은 정치의 본령이 아닙니다.

 

김영삼 대통령을 추도하며, 10.29 참사 유족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2022년 11월 22일

더불어민주당 공보국

ⓒ 내외시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관련기사목록

월드컵"대한민국 축구대표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