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ㆍ환경ㆍ기업
중부발전, 협력사와 인니시장 진출 가속화
...자와 발전소, 동남아 진출 거점역할 담당할 것

-자와 #9,10호기 발전소장 초청 간담회 개최
박경선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2/22 [11:0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내외시사뉴스=박경선 기자] 한국중부발전(주)는 2월 20일(화) 협력기업 협의체인 ‘해외동반진출 협의회(이하 해동진)‘ 회원사와 해외동반진출 소통간담회를 개최하였다. 이날 행사는 한국중부발전이 건설하는 인도네시아 자와 #9,10호기 발전소장을 초청해 인도네시아 발전시장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해동진 17개 회원사들과 인도네시아 전력시장 공동 진출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사진 설명>한국중부발전 해동진 회원사 대표들과 인도네시아 자와 #9,10호기 파견 발전소장이 소통 간담회를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자와 #9,10호기 프로젝트는 인도네시아 전력공사(PLN)와 기술자문을 체결해 2035년까지 발전소 건설관리 및 운영·정비를 기술지도하고 외화를 획득하고 있다.

 

 이번 간담회에 참석한 해동진 회원사들은 ‘자와 발전소 오버홀 계획 및 내용 공유‘, ’발전기 기자재 국산품 사용 확대‘ 및 ‘자와 발전소를 활용한 현장 실증, 시장개척단 파견 등 해외 수출판로 개척 확대’ 등을 요청하며 인도네시아 전력시장 진출에 대한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이에 한국중부발전 이석문 소장은 “이번 간담회는 해동진 회원사들의 해외진출에 대한 노력과 열의를 느낄 수 있는 뜻깊은 자리였다.”고 밝히며 “금년도에 자와 발전소에 시장개척단을 파견하여 구매상담회를 개최하자”고 해동진에의 열정에 화답했다. 또한 “자와 발전소는 회원사와 수시로 소통하며 인도네시아 및 동남아시아 진출의 거점 역할에 충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중부발전이 협력기업과 해외 동반진출을 위해 설립한 해동진은 2011년 10 개사로 시작해 2024년 2월 현재 62 개사가 참여 중이며 대·중소기업 간 대표적인 상생모델로 성장해 왔다. 작년에는 일본, 베트남,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 신남방 국가들에 시장개척단을 파견해 수출 상담 98건, 2,250만 달러 수출 달성이라는 성과를 낸 바 있다.

 

 

ⓒ 내외시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관련기사목록
메인사진
국산 ‘초소형 군집위성 1호’ 발사…한반도·주변 정밀 감시
이전
1/9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