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실련,현역 국회의원 자질검증.공천개혁 촉구
남영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3/11/27 [17: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제22대 총선 경실련 유권자운동본부는 11월 28일(화) 오전 10시30분, 경실련 강당에서 ‘현역 국회의원 자질검증 종합발표 및 공천개혁 촉구 기자회견’을 개최한다.

 

총선에 임박하면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은 혁신위원회, 총선기획단을 중심으로 공직윤리 기준 부적합 의원 배제안, 하위 30% 의원 감점 강화안, 선출직 하위 20% 공천 배제안 등을 내놓으며, 정치혁신 행보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양당이 국민 눈높이에 맞는 공천배제 기준 강화와 예외없는 적용 등 제대로 된 공천개혁을 이룰 수 있을지 의문이다.

 

 경실련 검증 결과 22명 의원,‘불성실·부도덕’기준 부합,  더불어민주당, 국민의힘에 자질검증 종합결과 및 공천개혁 요구서 전달

[21대 국회의원 자질검증 결과 종합발표]각 정당은 국회의원‘불성실,부도덕’여부 철저히 검증하라!

 

이에 경실련은 그동안 후보자 자질검증 조사 발표한 자료들을 종합, 불성실 의정활동(△발의건수 저조, △본회의 결석률 상위권자, △상임위 결석률 상위권자, △의정활동 기간 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자)과 기타 도덕성(△과다 부동산 보유자, △과다 주식 보유자, △전과 경력 보유자) 기준 중 3건 이상 부합하는 현역 국회의원 22명을 발표하고, 각 당에 불성실부도덕 현역 의원들에 대해 엄정하고 철저한 공천 심사 및 관리를 촉구 하려고 한다 고 밝혔다.

ⓒ 내외시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관련기사목록
메인사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당대표 종로 창신시장 방문
이전
1/6
다음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