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빈대 집중방제·방역’ 전국 지자체에 특교세 22억원 긴급 지원
김은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3/11/14 [14:4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내외시사뉴스=김은진 기자]행정안전부는 빈대 출현과 피해사례 발생이 지속됨에 따라 빈대 확산 방지를 위해 빈대 발생이 확인된 지역을 비롯해 전 지자체에 재난안전특별교부세 총 22억 원을 긴급 지원한다고 13일 밝혔다.

  ▲ 행정안전부 페이스북 카드뉴스  

 

이번 특교세는 빈대 정부합동대응본부에서 이날부터 4주간 운영하기로 한 ‘빈대 집중 점검 및 방제 기간’ 동안 지자체의 빈대 방제와 방역 효과성 제고를 위해 방제약품 구입 등에 사용된다.

 

특히 쪽방촌과 고시원 등 취약계층에 부담이 되지 않도록 취약시설을 중심으로 방제 지원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다.

 

이와 함께 ▲효과 있는 살충제 도입 ▲정확한 정보 제공(빈대 정보집) ▲취약계층 방제 지원 ▲해외 유입 차단 등 빈대 확산 방지를 위해 범정부 차원에서 힘을 모으고 있다.

 

이의 일환으로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에서는 지난 10일 내성이 덜한 빈대 방제용 살충제 8개 제품에 대해 빈대 방제용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긴급 승인했다.

 

이에 행안부는 지자체에서 새로 승인된 살충제를 신속히 도입해 방역현장의 빈대 방제 효과성을 높이기 위해 특교세 지원을 결정했다.

 

지자체에서는 이번 특교세를 빈대 방제용으로 신규 승인된 살충제의 확보와 증기(스팀) 청소기, 진공청소기 등 물리적 방제 용품 구입 등 빈대 집중 방제·방역에 사용할 계획이다.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최근 가정집, 대중교통시설 등 일상적인 생활공간에서 빈대 발생 신고가 있어 국민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만큼 오늘부터 시작되는 빈대 집중 점검 및 방제 기간에 빈대 확산세를 확실하게 차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정확한 정보와 올바른 방제 방법을 적극 안내하고, 빈대 확산 방지를 위해 범정부 차원에서 총력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내외시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관련기사목록
메인사진
한국마사회-경기도 대한적십자, 동물복지증진 협력나서
이전
1/6
다음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