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ㆍ환경ㆍ기업
한국중부발전, 『보령 신복합 1호기』착공식 개최
- 순수 국내 설계 및 제작 기술로 만들어지는 한국형 표준가스복합발전소

- 지역 사회에 미치는 경제적 효과는 약 8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
김명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3/11/13 [16:5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내외시사뉴스=김명완 기자] 한국중부발전(주)은 11월 13일(월) 보령발전본부에서 김태흠 충청남도도지사,  및 김동일 보령시장을 비롯한 내ㆍ외빈, 지역주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보령 신복합 1호기」착공식 행사를 개최했다. 

  <사진 설명>  11월 13일(월) 한국중부발전 보령발전본부「보령 신복합 1호기」 착공식에서 김태흠 충청남도 도지사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준공식 발파행사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한국중부발전 노조위원장 신동주, HJ중공업 대표 홍문기, 두산에너빌리티 정연인 사장, 산업통상자원부 류진선 사무관, 최경호 보령고용노동지청장, 편삼범 충청남도의회 의원, 김동일 보령시장, 김태흠 충남도지사, 김호빈 한국중부발전 사장, 박상모 보령시의회 의장, 황순평 보령경찰서장, 김일배 한국전력기술 부사장, 김종구 환경감시단장, 강신복 주교면 이장협의회장, 김옥문 오천면 이장협의회장)

 

 지난 대한민국 전력공급의 한 축을 담당했던 보령 5호기의 폐지가 다가옴에 따라, 보령 5호기 대체 발전소로 추진된「보령 신복합 1호기」는 2020년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 확정을 시작으로 올해 10월 공사계획인가 취득을 거쳐 이날 착공식을 개최하게 되었다.

 

 「보령 신복합 1호기」 국산화 연구개발책과제로 국내에서 최초 실증 적용되는 한국형 표준가스복합 발전소로서, 대용량 복합발전의 기술력 확보와, 가스터빈 수입 대체효과로 약 12조원의 국부유출 방지, 340여개의 관련기업 생태계를 구축하여 국가 에너지 안보위기 및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탈질설비, CO/THC 저감설비, 황연 제거설비, 미세먼지 집진설비 등 최신 환경설비 적용으로 환경보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며, 수소 혼소 도입을 위한 설계 반영으로 향후 기존 수입 가스터빈 대비 수소에너지로의 발전연료 전환에 최적화된 우수한 성능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오는 2026년 6월 상업운전을 목표로 총 발전용량 550MW, 공사비 5,400억원이 투입되는「보령 신복합 1호기」는 연간 약 13만명의 고용창출이 기대되며, 지역 사회에 미치는 경제적 효과는 약 8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김호빈 한국중부발전 사장은 이날 착공식에서 “본 건설사업을 통하여 지역주민의 일자리 창출, 복지증진과 지역경제 활성화 등 지역상생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여 보령시가 그린에너지 명품도시로 발전할 수 있도록 중부발전이 앞장서겠다”라고 밝혔다.

 

 한국중부발전은 앞으로도 “친환경으로 미래를 여는 에너지 전문기업”이라는 회사의 비전에 맞게 지속적으로 청정에너지 발전기술 도입과 발전 기자재 국산화 개발에 회사의 역량을 집중하여, 금번 「보령 신복합 1호기」와 같이 지역일자리 및 경제적 효과를 동반하는 친환경 에너지 전환 모범사례를 지속적으로 만들어 나갈 것이다.

 

 

 

ⓒ 내외시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관련기사목록
메인사진
한국마사회-경기도 대한적십자, 동물복지증진 협력나서
이전
1/6
다음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