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ㆍ환경ㆍ기업
한국수자원공사, 카자흐스탄에 K-테스트베드 해외실증 교류사업 추진으로 녹색수출 견인
- 카자흐스탄 공공 상·하수시설에 국내 우수 물기업 제품을 K-테스트베드 해외 실증교류 시범사업으로 지원, 중앙아시아 시장 물 산업 진출기반 마련
김명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3/11/08 [17:5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내외시사뉴스=김명완 기자]한국수자원공사(사장 윤석대, K-water)가 국내 물 기업과 함께 카자흐스탄 수처리시설 성능개선을 통한 K-테스트베드 해외 실증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K-테스트베드’는 대한민국 전 산업 분야 스타트업 및 중소, 벤처기업에 공공 인프라를 개방하여 기업이 보유한 혁신 아이디어에 대한 연구개발과 현장 실증을 지원하고 우수제품의 판로 개척도 지원하는 기획재정부 주관 국가 정책사업으로, 한국수자원공사는 2021년 7월부터 K-테스트베드 운영기관으로서 64개 기관을 이끌며 사업운영을 총괄하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 ‘아스타나 수 아나시’ MOU

 

 이번 사업은 ‘23년 8월 외교부, 환경부, 한국수자원공사 등이 카자흐 현지에서 진행한 ‘한-카자흐 물산업 협력사절단’ 활동을 계기로 하여 추진된 것으로, 한국수자원공사가 주도하고 환경부, 외교부 및 주카자흐스탄 대한민국 대사관의 협조로 추진되었다.

 

 본 사업은 카자흐스탄 수도인 아스타나시(市)의 수처리시설인 정수장 및 하수처리장에 국내 기업 3개 사의 제품을 설치하여 성능검증을 진행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이를 위해 한국수자원공사는 11월 6일(현지 시각) 아스타나시 상하수도 설비를 운영하는 국영기업인 ‘아스타나 수 아나시’사 등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술협력회의를 진행하며, 국내 물기업의 제품을 현지 적용을 통한 해외 진출 지원을 본격화하고 한국-카자흐스탄 양국의 물분야 협력 강화를 도모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이번 사업을 통해 국내·외를 아우르는 기술 실증교류 활성화로 중소기업의 혁신기술 개발 지원을 확대하고, 중앙아시아 등 신규 시장 진출기반을 마련함으로써 국내 물기업의 신성장동력 확보와 경쟁력 제고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환경부 통계에 따르면 물산업 녹색수출 중 유량계 등 물산업 제품 제조업 분야의 수출이 약 88.7%로 매우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음에 따라, 해외국가와의 테스트베드 실증교류사업은 물분야 녹색수출 플랫폼으로서 역할을 하며 민생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안정호 한국수자원공사 그린인프라부문장은 “이번 사업 추진을 위해 협조해주신 외교부 및 주카자흐스탄 대한민국 대사관에 감사드린다”라며, “양국 기관 간 협력 및 성능검증 결과를 바탕으로 중앙아시아 물산업 신성장 개척을 통해 국내 물산업 분야 수출을 확대하고 정부의 녹색산업 수출에 첨병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 내외시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관련기사목록
광고
메인사진
트럼프 유세 현장서 "총격" 귀 윗부분 관통···총격범 사살
이전
1/9
다음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