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황희 의원, 해외 여행하기 가장 위험한 국가는 어디?…중국 범죄유형에서 최다발생국
▲2022년, 2021년 대비 사건ㆍ사고 발생 5천여건 급증
▲최근 5년간 사건ㆍ사고 최다 발생국은 중국>미국>베트남>필리핀順
김명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3/10/25 [13:1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내외시사뉴스=김명완 기자]코로나19 등으로 위축되었던 해외여행 수요가 다시 급증하면서, 우리 국민을 대상으로 한 사건ㆍ사고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황희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양천갑)이 외교부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5년(2018~2023년 상반기)간 해외에서 사건ㆍ사고를 당한 우리 국민은 총 63,798명으로, 매년 1만 명이 넘는 우리 국민이 사건ㆍ사고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코로나19로 위축되었던 해외여행이 회복되기 시작한 2022년은 2021년에 비해 사건ㆍ사고 수가 4,825건(74.2%)이나 급증했다. 이 중에서도 강도사건은 2배, 절도사건은 5배가 넘게 증가했다. 올해 상반기만 해도 벌써 7천여건이 넘는 사건ㆍ사고가 발생해 피해는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황 의원은 제출받은 자료를 토대로 각 범죄유형별 위험 국가를 분류했다. 유형별 최다 발생국가는, ▲살인(미국), ▲강도(필리핀), ▲절도(스페인), ▲강간 및 강제추행(중국), ▲납치감금(중국), ▲폭행상해(베트남), ▲사기(중국), ▲안전사고 사망(태국), ▲교통사고(베트남), ▲행방불명(미국), ▲기타 범죄(중국) 등이며, 중국이 총 4개 범죄유형에서 최다발생국인 것으로 확인되었다.

 

황희 의원은 “코로나가 종식되고 국제교류가 활발해진 것에 비례해, 사건ㆍ사고에 노출되는 국민의 수도 급증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상반기 사건ㆍ사고 수가 이미 7천여건에 달해, 연말까지 더 많은 사건ㆍ사고가 접수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해외에서의 경험이 즐거운 추억이 되려면, 무엇보다도 안전한 귀국이 전제되어야 한다. 외교부는 우리 국민이 안전하게 귀국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하고, 피해회복을 위한 국제 협력구조를 마련하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 내외시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관련기사목록
광고
메인사진
트럼프 유세 현장서 "총격" 귀 윗부분 관통···총격범 사살
이전
1/9
다음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