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ㆍ환경ㆍ기업
㈜한화-고려아연, 주식 맞교환으로 사업제휴
건설부문, 수소·풍력발전 등 그린 에너지 사업 성장 동력 확보
김명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11/23 [18:3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내외시사뉴스=김명완 기자]㈜한화(이하 ‘한화’)는 수소, 풍력 등 친환경 에너지 및 해외 자원개발 사업을 확대하고 신사업 역량을 증대시키기 위하여 고려아연과 주식 맞교환을 통한 사업제휴를 맺는다.

 

한화는 이번 제휴로 최근 합병한 건설부문의 신성장 동력인 수소와 풍력발전 등 그린 에너지 사업 분야를 강화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글로벌부문은 고려아연의 해외 자원개발 사업에 마이닝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양사는 사업 결속력 강화를 위해 자기주식을 맞교환했다. 파트너십 강화는 물론 자기자본 증가로 재무구조 개선 효과도 얻게 됐다.

 

이번 거래는 고려아연이 미래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국내외 기업 및 투자자 유치하는 과정에 한화가 참여하며 성사됐다.

 

 

□ 건설부문, ‘그린 디벨로퍼’로 체질 개선해 신성장 동력 확보

건설부문은 고려아연이 추진 중인 호주 암모니아 수입에 따른 국내 저장 시설, 암모니아 크래킹(수소 전환) 시설, 수소 연료전지 및 수소 가스터빈 발전소, 고려아연 배출 CO2 포집 시설 건설에 참여할 계획이다.

 

또한, 한화가 개발중인 육상 풍력발전소에서 생산된 전력을 고려아연이 구매하고, 양사가 함께 해상 풍력발전소 개발사업도 진행하기로 했다.

 

□ 글로벌부문, 고려아연과의 협업으로 자원개발 시장 확대

고려아연의 본업이자 핵심사업인 제련에 필요한 광물자원 확보를 위해 해외 자원개발에도 참여한다. 한화는 고려아연의 자원개발에 필요한 화약, 전자뇌관 등 첨단 발파 솔루션을 제공하여 디지털 데이터에 기반한 채굴 효율성 및 광산 운영 안정성 향상을 위해 협력하게 된다.

 

또한, 한화가 미국에서 추진 예정인 블루암모니아 투자 사업에 고려아연이 공동 참여해 상호 사업 안정성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 ㈜한화-고려아연 주식 맞교환으로 재무구조 개선

양사는 사업제휴 결속력 및 전략적 파트너십 강화를 위해 ㈜한화가 보유한 자사주 7.3%와 고려아연의 자사주 1.2%를 맞교환 하기로 했다.

 

㈜한화는 자사주 맞교환으로 자기자본이 1,270억원 가량 증가함에 따라 부채비율도 일부 감소하는 등 재무구조도 개선된다. 또한, 건설부문 및 글로벌부문의 사업적 시너지 창출로 회사의 내재가치 상승과 주주가치 제고도 기대할 수 있다.

 

이번 딜과 관련해, ㈜한화 건설부문 김승모 대표는 “합병된 건설부문은 신규 미래사업 기회를 확보하고, 글로벌부문 또한 발파 솔루션 사업에서의 확대가 가능해질 것”이라며 고려아연과의 사업제휴에 대한 의미를 강조했다.

 

한편, 자기주식 교환으로 상호 주주가 됨으로써 중장기적으로 사업 제휴파트너십을 공고히 하고 협업 실행력을 보완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지난 9월 KT와 현대차, 지난 7월 하나금융과 SKT, 2020년 10월 네이버와 CJ등이 자사주를 교환하며 사업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 내외시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관련기사목록

월드컵"대한민국 축구대표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