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ㆍ연예ㆍ스포츠
한전, 전력설비 건설지역 어르신 무병장수 기원하며′찰칵′
- 강원도 영월, 정선, 평창에서 대규모 사회공헌활동, 나눔의 장 마련

- 트럭 개조한 이동형 사진관 제작, 2개월간 30여 개 마을 방문 예정
김은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11/23 [11:0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내외시사뉴스=김은진 기자]한국전력공사(사장 정승일)는 지난 9월 27일부터 강원도 영월, 정선, 평창 일대에서 마을마다 찾아가서 장수 사진과 가족사진을 무료로 촬영해 드리는「바퀴 달린 청춘사진관」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바퀴 달린 청춘사진관」

 

「바퀴 달린 청춘사진관」 사회공헌사업은 2.5t 트럭을 개조하여 배경 스크린, 스튜디오 조명설비 등을 설치한 이동형 스튜디오를 특수제작하여 마련하였고, 사진작가협회 강원도지회에서 사진 촬영, 대한미용사회 강원도지회에서 헤어, 메이크업 서비스, 강원도사회복지협의회가 한복 대여와 다과 준비 등을 맡아 강원도 비영리 단체와 협업하여 진행 중이며 촬영된 사진은 액자로 제작하여 직접 전달하는 봉사활동이다.

 

거동이 불편한 노약자분들과 평소 사진관을 이용하기 어려운 산간마을 주민들을 위해 찾아가는 이동형 사진관 스튜디오를 기획했다.

 

이번 사회공헌활동은 지역주민들로부터 많은 호응을 받고 있으며 사진을 촬영에 참여한 어느 주민은 “결혼사진 한 장 없어 사진을 찍고 싶었으나 생업으로 바빠 사진관을 찾아가는 어려움이 많았는데, 이번 기회를 통해 부부 사진을 찍게 돼서 정말 좋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으며 정선의 한 마을에서는 최장수 어르신(97세)과 최연소 어린이(4세)가 청춘사진관으로 찾아와 ‘청춘의 순간’을 남겼다.

 

 이번 사회공헌활동은 11월17일까지 24개 마을 500여 명이 참여했으며 11월24일까지 2개월간 총 30여 개 마을을 방문할 예정이다.

 

「바퀴 달린 청춘사진관」을 기획한 한국전력공사 갈등민원관리실에서는 “마을 주민분들에게 특별한 순간을 남겨 드릴 수 있어서 더욱 의미가 있으며, 앞으로도 한국전력공사는 주민들과 더욱 가까운 곳에서 소통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 내외시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관련기사목록

월드컵"대한민국 축구대표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