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ㆍ환경ㆍ기업
한전·석유공사·남부발전·삼성물산·포스코홀딩스, 사우디 PIF와 TEAM KOREA 구성하는 MOU 체결
-국가 탄소 중립 실현을 위해 TEAM KOREA 구성, 사우디 PIF와 그린 수소·암모니아 개발 사업 협력 양해각서 체결

-연간 120만톤 규모의 그린수소·암모니아 생산 개발 사업
남영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11/17 [18:1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내외시사뉴스=남영호 기자]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정승일), 한국석유공사(사장 김동섭), 한국남부발전(사장 이승우), 삼성물산 건설부문(대표이사 오세철), 포스코홀딩스(부사장 유병옥)는 11월 17일 오전 10시(한국시간)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사우디 국부펀드(PIF)와 사우디 그린 수소·암모니아 사업 개발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오른쪽부터 삼성물산 부사장 이병수, 남부발전 사장 이승우, Khalid Alfalih (Minister of Investment), 산업통상 자원부 장관 이창양, Faisal Alibraheem(Minister of economy and planning), Yazeed Alhumeid (Deputy governor of PIF), 한전 해외원전본부 부사장 이흥주, 한국석유공사 사장 김동섭, 포스코홀딩스 부사장 유병옥


이번 사업은 사우디 지역에서 신재생에너지를 기반으로 연간 120만톤(2GW 규모 석탄 발전 20% 혼소 물량) 규모의 그린수소·암모니아를 생산하는 사업임. 올해 사전 타당성 조사를 통해 입지가 우수한 사업 부지를 선정하고,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사업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한국전력, 한국석유공사, 한국남부발전, 삼성물산 건설부문, 포스코홀딩스가 “Team Korea”를 구성하여 참여하는 사우디 그린 수소·암모니아 개발 프로젝트로서 사우디 국부펀드(PIF)와의 개발협력 사업이다.

 

국내 수소·암모니아 수요의 80% 이상을 해외에서 조달해야 하는 상황에서 이번 사업은 수소·암모니아의 안정적 조달처 확보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국내 대표 기업들이 Team Korea를 구성해 그린수소·암모니아 Value Chain (개발, 생산, 운송, 활용)의 전주기에 참여함으로써 기후변화 대응과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한 초석을 마련한다. 이를 통해 각 기업들의 에너지 전환 및 미래 성장 동력을 배양하고자 한다.

 

Team Korea 5개 사는 이번 사업을 통해 각 사가 보유한 역량을 활용, 한국-사우디 양국의 수소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전략적 협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올해는 한국-사우디 수교 60주년이 되는 해로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하여 국내 대표기업이 사우디 국부펀드(PIF)와 세계 그린수소·암모니아 시장을 선도하고 세계 수소 생태계를 공동으로 이끌어나가는 강력한 파트너십을 구축한다는 의미가 있다. 또한 향후 그린수소·암모니아 사업 뿐만 아니라 신사업·건설·플랜트 등 사업 협력을 확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 내외시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관련기사목록

월드컵"대한민국 축구대표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