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ㆍ연예ㆍ스포츠
BTS 공연 실감나게 재현…UAE서 ‘한국: 입체적 상상’ 전시
김은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11/16 [09:5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내외시사뉴스=김은진 기자]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함께 아랍에미리트에서 16일(현지 시간)부터 내달 4일까지 신기술융합콘텐츠를 주제로 한 전시 ‘한국: 입체적 상상(KOREA: Cubically Imagined)’을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두바이 에미레이트몰 전시장(11월 16~30일)과 주아부다비한국문화원(11월 20일~12월 4일)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국: 입체적 상상 전시 포스터.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신기술융합콘텐츠는 기존의 다양한 분야의 콘텐츠를 시각특수효과(VFX),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인공지능(AI) 등 기술과 융합해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콘텐츠이다.

 

올 한해 미국 뉴욕과 워싱턴, 멕시코 과나후아토에서도 개최했던 ‘한국: 입체적 상상’ 전시는 케이팝과 영화, 문화유산을 신기술과 융합한 콘텐츠를 통해 새로운 형태의 체험을 제공한다.

 

미국과 멕시코 현지에서는 이미 관람객들의 열띤 호응을 받아 신기술융합콘텐츠가 전 세계가 공감할 수 있는 보편적인 문화 언어임을 입증했다.

 

아랍에미리트에서는 대표 콘텐츠 2종을 포함해 기술과 지식재산(IP)을 다양하게 직조한 매력적인 콘텐츠 20종을 선보인다.

 

먼저 방탄소년단(BTS)이 지난 4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한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콘서트의 주요 공연 장면을 3면 엘이디(LED) 화면, 입체 음향과 조명, 특수효과로 재현한다. 전시장을 방문한 한류 팬들은 전 세계적으로 화제가 된 그 현장에 초대받아 공연을 체험할 수 있다.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을 받은 <기생충>의 배경인 저택의 거실과 지하 공간, 반지하 주택 등도 가상현실로 구현해 등장인물의 시점으로 새롭게 영화를 감상할 수 있다.

 

이와 함께 ▲국립중앙박물관의 <왕의 행차, 백성과 함께하다> <금강산에 오르다> <강산무진도> ▲국립고궁박물관의 <안녕 모란 ‘혼례복’> ▲파도를 형상화한 매체예술 <웨이브(Wave)>로 세계적인 주목을 받은 디스트릭트(d’strict)의 <워터폴(Waterfall)>과 <비치 오로라(Beach-Aurora)> ▲한국 전통 설화와 현대사회를 디지털 매체 기술로 구현한 디자인 실버피시(Design Silver Fish)의 <우리는 가택신과 함께 살고 있다> <다이나믹 서울> <서울스토리> ▲바람의 흐름을 입체감 있게 표현한 이지위드(EASYWITH)의 <엔터 더 윈드(Enter the Wind)> ▲한국의 관광명소를 가상 공간에서 소개하는 뉴메틱(Newmatic)의 <엘리의 여행 일기(Ellie’s Travel Diary)> ▲칼로스(KALLOS)의 ‘자유’를 주제로 시공간을 오가는 매체예술 <이끌리다>와 이번 아랍에미리트 전시를 위해 특별히 제작한 <모래 폭풍에 이끌리다> 등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인다.

 

‘케이 아티스트’ 공간에서는 홍성대, 문경진, 구준엽, 선데이 하우스 클럽 등 우리나라 매체예술 작가의 작품을 전시한다. 아울러 이번 전시에 참여한 기업들이 해외에 진출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현지 기업과의 사업 연계 행사를 열고 상담 결과에 따라 업무 협약식도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 전시는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쾌적한 관람을 위해 회당 인원을 100명으로 제한한다. 두바이 전시의 관람 방법은 누리집(http://cubicallyimagine.cafe24.com)과 전자우편(info@artforall.ae), 전화(050-880-5074)로 알아볼 수 있고, 주아부다비한국문화원 전시는 누리집(https://uae.korean-culture.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정책담당자는 “신기술의 옷을 입은 한류 콘텐츠가 월드컵 경기처럼 세계인들에게 무한한 즐거움을 주길 바란다”면서 “‘한류 콘텐츠 매력을 전 세계로 확산’한다는 국정과제를 실현하기 위해 신기술융합콘텐츠 분야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 내외시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관련기사목록

월드컵"대한민국 축구대표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