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김병욱 의원, 원희룡 장관에게 LH 경기본부 오리 사옥 매각 철회 주문해
남영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11/16 [10:1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내외시사뉴스=남영호 기자]김병욱 의원(성남시 분당을, 재선)이 11일 국토교통위원회 질의에서 LH 경기본부 분당 오리사옥에 대한 매각에 대해 재고할 것을 강력하게 요청했다. 

 

김병욱 의원은 11일 국토교통위 예산 질의에서 기재부가 발표한 공공기간 자산효율화 계획 관련하여 LH 경기본부 오리사옥을 매각하는 계획이 발표된 것에 대해서 원희룡 장관에게 지적하고 이번에 유찰되면 매각 계획을 철회할 것을 주문했다. 

▲ 김병욱 의원(성남시 분당을, 재선)

 

LH 경기본부는 1천명이 넘는 직원이 근무하는 수도권 최고 규모의 지역본부로서 1,2,3차 신도시 조성 및 관리, 경기남부권 공공주택 및 임대주택을 관리하는 LH 내 핵심 지역본부다. 만약 정부 안대로 오리 사옥을 매각할 경우 경기본부는 신사옥을 구입하거나 신축하는데 많은 시간과 비용을 부담해야 되기 떄문에 LH 오리역 매각은 행정력 낭비의 대표적인 사례라는 지적이 있어왔다. 

 

김 의원은 “LH 오리 사옥은 2010년부터 지금까지 총 14번 매각을 시도했는데 유찰된 곳으로 이번에는 작년보다 1천 2백억원을 올려 5천 8백억원에 입찰을 하고 있는데 이는 부동산 상황과 기관의 개별 상황을 전혀 고려하지 못한 것”이라고 지적한 뒤 “공공기관 재무구조 건전화 사업을 위한 것이라지만 LH가 오리 사옥 매각 후 경기본부가 새로 매입하는데 비용을 고려하면 고작 2천억 규모의 예산이 확보될텐데, 약 15조의 부채를 갖고 있는 LH의 재정건전성 재고라는 목표 달성에 도움이 될리는 만무하다. 이것이야 말로 비효율적인 행정의 전형”이라면서 매각의 비효율성에 대해 강하게 질타했다. 

이에 원희룡 장관은 “잘 챙겨보겠다”고 답변하여 향후 계획 변동의 가능성을 남겼다.

ⓒ 내외시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관련기사목록

월드컵"대한민국 축구대표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