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과천 이소영 의원, 종합부동산세 제[도 개선을 위한 토론회 개최
김명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05/06 [10:4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내외시사뉴스=김명완 기자]주민 의견 수렴해 제도 개선 추진 종합부동산세 제도가 대폭 개선될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 이소영 국회의원(의왕·과천)은 오는 17일 저녁 7시 과천시민회관 소극장에서 과천 시민과 함께 종합부동산세 제도 개선을 위한 주민토론회를 개최할 것이라 밝혔다.

 

과천시 인구수는 전국 259개 시군구 중 196위로 인구수는 적은 편이나,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30번째로 종합부동산세를 많이 내고 있는 실정이다.

 

과천시민의 평균 종합부동산세 납부금액은 약 444만원으로 19년 대비 20년 종합부동산세를 납부하게 된 시민이 약 77%이상 증가하였다.

 

이에 과천시민들은 “공시지가가 매매가에 맞춰 상승하고 주택가격 역시 큰 폭으로 오르자, 한 두 해 사이 세금 부담이 크게 늘었다”며 “1가구 1주택에 실거주하는 것 뿐인데 종합부동산세를 왜 납부해야 하는지 도무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말했다. 또 다른 시민은 “투기목적이 아닌 작은 농가주택까지 주택 수 산정에 포함시켜 종합부동산세를 부과하는 것은 부당하다”며 “다주택자 기준 등 종합부동산세 부과 기준에 대한 개정이 절실하다”말했다.

 

이소영 의원은 “과천이 다른 지자체에 비해 종합부동산세 납부인구의 비율이 높은 편이고, 납부금액의 평균 역시 500만원 수준으로 결코 적지 않은 금액이다”며 “오는 17일 과천시민회관 소극장에서 주민분들과 만나 종합부동산세의 합리적 개선을 위한 열띤 논의를 진행해 이후 개정안 등을 통해 제도개선을 강력히 추진할 것”이라 말했다.

 

한편, 이소영의원실은 이번 토론회를 준비하며 종합부동산에 대한 사전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해당 설문조사를 통해 사전에 과천시민들의 종합부동산세에 대한 의견을 알아보고 이후 개최되는 토론회에서 실질적인 제도개선 방안을 모색하기 위함이다.

 

https://forms.gle/zwyqPNdFM8Fa6y4b8 위 링크를 통해 토론회 참석여부 및 종합부동산세에 대한 의견을 자유롭게 개진할 수 있다.

ⓒ 내외시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관련기사목록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상임선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