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ㆍ연예ㆍ스포츠
국민체육진흥공단, 올림픽공원서 워터 레이저쇼 펼친다
비디오 아티스트 백남준 ‘올림픽 레이저 워터스크린 2001’ 6일부터 재가동
김은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05/06 [09:4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내외시사뉴스=김은진 기자]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조현재) 소마미술관은 올해 탄생 90주년을 맞은 백남준의 작품인 ‘올림픽 레이저 워터스크린 2001’을 재가동한다고 밝혔다.

 

 ‘올림픽 레이저 워터스크린 2001’은 비디오 아트의 창시자로 불리는 백남준의 유일한 야외 레이저 작품으로, 올림픽공원 몽촌해자의 분수를 스크린 삼아 레이저 광선이 올림픽의 오륜마크와 태극의 4괘, 별들의 움직임과 흔적 등을 구현하는 작품이다.

  올림픽공원서 워터 레이저쇼

 

 국민체육진흥공단 조현재 이사장은 “엔데믹 시대를 맞아 국민들께서 세계적 거장의 예술작품을 감상하며 코로나19로 힘들었던 마음을 치유하는 시간이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해당 작품은 6일(금)부터 10월까지 매주 주 2회(금, 토) 가동되며, 월별 일몰 시간을 고려하여 5월 19시30분, 6∼7월 20시, 8월 19시 30분, 9∼10월은 19시에 맞춰 운영한다.

ⓒ 내외시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관련기사목록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상임선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