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국민건강보험공단,직장가입자 2021년 건강보험료 정산 실시
- 추가 소득 증감에 따라 310만 명 환급, 284만 명 무변동, 965만 명 추가 납부 -
- 추가 납부 10회 분할 시, 1인당 월 평균 2만 원 납부 -
김은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04/22 [12:3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내외시사뉴스=김은진 기자]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강도태)은 직장가입자 4월분 보험료와 함께 2021년 보수 변동내역을 반영한 정산보험료가 고지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단은 직장가입자의 2021년 보수 변동 분 반영에 따른 보험료 정산금액을 확정하고 18일 사업장에 통보하였으며,보수가 줄어든 310만 명은 1인당 평균 8.8만 원을 돌려받고, 보수가 변동없는 284만 명은 정산이 없으며, 보수가 늘어난 965만 명은 1인당 평균 20만 원(10회 분할기준, 월 2만원)을 추가 납부한다. 

 

추가 정산보험료를 납부하게 된 가입자 965만 명은 전년도(’21년)보수가 상승함에 따라 산정된 보험료와의 차액만큼 올해 연말정산을 통해 납부하게 된다.

 

가입자 1,559만 명의 2021년도 총 정산 금액은 3조 3,254억 원으로  전년 대비 54.7% 정도 증가하였으며,

     * (’20년 귀속) 21,495억 원 → (’21년 귀속) 33,254억 원

 

1인당 평균 정산보험료는 213,352원으로 전년(141,512원) 대비 약 50.7%(71,840원) 증가하였다.

 

특히, 올해 연말정산 추가 납부는 코로나19 관련 경제상황을 고려하여 전년도와 동일하게 분할 납부를 기존 5회에서 10회로 확대하여 가입자의 부담을 분산하기로 하였으며, 일시납부 또는 분할횟수 변경을 원하는 가입자는 사용자의 신청(~5월 10일)에 의해 10회 이내에서 원하는 횟수로 분할납부 또는 일시납부가 가능하며, ’22년 가입자부담금 기준 하한액(9,750원) 미만 납부자는 분할납부 대상에서 제외된다.

 

건보공단은 “임금 인상이나 호봉 승급 등의 보수 변동 시, 사업장에서 가입자 보수변경 사항을 즉시 신고해야 정산보험료를 줄일 수 있다”고 강조하며, “연말정산은 실제 보수에 따라 전년도에 냈어야 되는 금액을 납부하는 것으로 보험료를 새로 부과하는 것은 아니며, 전년도에 발생한 보수인상․성과급 등을 반영하여 보험료를 정산하는 것으로, 소득에 따른 정확한 보험료 부과를 위하여 2000년도부터 시행하고 있다”고 설명하였다.

ⓒ 내외시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관련기사목록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상임선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