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회재 의원, 권익위에 잘못된 조사 결과에 의한 수사 의뢰 철회 요구
남영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1/06/08 [20:2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내외시사뉴스=남영호 기자) 김회재 의원(전남 여수을)은 8일 국민권익위원회가 진행한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과 배우자·직계존비속에 대한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와 관련해 “사실관계 미확인으로 인해 잘못된 사실이 발표되었다”며, “잘못된 조사 결과에 대해 강력히 항의하고 수사 의뢰를 철회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의 공문을 즉각 발송했다”고 밝혔다.

 

앞서 김 의원은 본인에게 제기된 명의신탁 의혹을 적극 해명하기 위해 해명자료를 배포하고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기자회견에서 김 의원은 매수인 한 모씨와는 친인척 등 아무런 관계도 없으며, 정상적인 매매임에도 불구하고 권익위원회가 이러한 조사 결과를 발표한 것에 대해 강력히 항의한다고 밝혔다.

 

또 당 지도부가 명백한 잘못이 없는데도 사실관계 확인이나 소명 절차 없이 탈당 권유를 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면서 탈당 권유 철회를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내외시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관련기사목록

대한민국 3대아리랑 공동협의체
광고
광고
광고
광고